나바위 성당

Click on the Photo  
(사진을 클릭하면 VR 답사를 할 수 있습니다.)
 

나바위 성당

최고관리자 0 11 09.15 10:27

854c8c83592d89eecdd5cba93dfd4829_1631669158_8377.jpg

360VR 답사 (사진클릭)



나바위는 한국의 첫 사제 김대건 신부가 중국에서 사제가 되어 조국에 입국하며 첫발을 디딘 축복의 땅.


1836년 12 월, 15세의 나이로 조국을 떠나 마카오에서 사제 수업을 마치고 1844년 12월 부제품을 받은 김대건 신부는 1845년 1월 선교사들의 입국통로를 개척하고 그들이 거처할 집을 마련코자 서울에 입국하였다. 그리고 1845년 4월 선교사를 모셔 올 목선을 구입하여 11명의 교우들과 함께 중국으로 돌아가 그 해 8 월 17일 상해 금가항 성당에서 사제로 서품을 받았다.


김대건 신부는 8월 31일, 11명의 교우와 페레올 주교, 다블뤼 신부와 함께 타고 갔던 배편으로 귀국 길에 올라, 죽을 고비를 수없이 넘긴 끝에 1845년 10월 12일 밤 8시경 강경에서 좀 떨어진 ‘황산포 나 바위 화산 언저리’에 닻을 내렸다.

 

 

1845년 8월 31일 김대건 신부는 중국 상해에서 페레올 주교, 다블뤼 안 신부 그리고 11명의 한국인 신자들과 함께 포교 지인 한양을 향하여 라파엘호를 타고 항해하였다. 그러나 폭풍우와 풍랑을 만나 돛대와 키가 파손되어 표류하다가 제주도 용수리에 닿았다. 그곳에서 배를 정비하여 다시 북상하였으나 반파상태인 배로는 항해가 불가능하자 계획을 바꾸어 강경에 정박하기로 하였다. 선원 일행 중에 강경신자들과 강경일원의 지형도를 잘 알고 있던 자가 있었다. 당시 강경포는 조선 3대 어시장 중 하나였으므로 번잡하고, 황산포와 낭청포는 나루가 있어 사람들에게 발각될 위험이 있었다. 그러기에 배들의 오고감이 드물고 상선도 정박하지 않던 아주 작은 나암포 화산 언저리가 착륙하기 알맞은 곳이었을 것이다.

 

1845년 10월12일 나바위에 입국한 김대건신부는 다음해인 1846년 5월14일 서해 해로를 통해 최양업과 이 메스트로신부를 영입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연평도 조기잡이배에 접근해서 편지를 전달하고 돌아오다가 순위도에서 체포되었다. 김대건신부는 옹진, 해주감옥을 거쳐 서울로 압송되었다. 조정은 강경한 쇄국정치를 주장하며 김대건신부를 통외(通外)의 위험분자로 몰아서 마침내 군문효수형을 내렸다. 1846년 9월16일 한강물이 굽이쳐 흐르는 서울 성 밖 새남터에서 김대건신부는 25세의 젊은 나이로 참수치명했다.
<글 출처 : 나바위 성당 홈페이지에서>




 

, , , ,

Comments